confide.egloos.com

버스 안 세상 이야기

포토로그





112 신고된 집에 경찰 진입 안된다고? 뉴스 이야기

112 신고된 집에 경찰 진입 안된다고? '오원춘' 잊은 법원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03/2019040300108.html

[판결]허락없이 주거침입 경찰관 폭행 40대 무죄
http://ccnews.lawissue.co.kr/view.php?ud=2019040612310083629a8c8bf58f_12

허락 없이 집에 들어온 경찰관 폭행 '무죄'
https://www.yna.co.kr/view/AKR20190329052400053?input=1195m


같은 내용의 사건에 대해 상당히 다른 기사 제목들


'아버지와 아들이 싸우는 것 같다'
라는 112 신고가 접수되어 경찰이 출동

신고된 A씨의 집으로 가서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인기척이 없다.

문이 열려 있어서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신고 내용에 대해 묻자 '당신들 누구냐'하며 유리병을 던지고 주먹으로 경찰을 때린 사건을 공무집행방해로 기소했으나 무죄 판결



... ...

판결의 요지를 떠나 이런 판례가 있다면 어떤 경찰이 탐문수사를 하겠는가.

문을 닫고 인기척이 없다면 들어가 살펴볼 수도 없고, 살펴보다가 폭행을 당해도 처벌도 하지 못하는데 무엇하러 들어가겠는가.



누군가의 비명이 들리고 둔탁한 폭행 소리가 들린다고 출동하였지만 이미 기절하였거나 사망하여 조용하다면? 혹은 신체의 자유를 제한당한 상태라면?

당연히 범인은 인기척도 없을 것이고 문을 열어주거나 하는 친절함을 보이지는 않을것이다.

문을 열지 않으면 아무것도 알 수 없고, 위의 기사와 같은 상황인지 사람이 죽어가고 있는 상황인지 누가 어떻게 알 것이란 말인가.

이런 판례가 있다면 그 피해는 도대체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하는 생각이든다.




pay pay pay - 신용정보 요구하는 사회 다른 이야기

각종 pay가 넘쳐난다.

paypal
삼성페이
payco
amazon pay
11pay
... ...

너무 많다.

너무 많은 업체에서 너도나도 신용카드 등의 정보를 저장해 달라고, 그러면 할인을 해주겠다고...




선거 관련 문자 보내는 후보에게는 다른 이야기

결코 투표하지 않겠음.


프로그램 가능한 로봇 청소기 판매하면 좋으련만 셈틀 이야기

프로그램은 내가 직접 할 수 있도록하고 하드웨어만 판매를...

청소하는 방식이나 일정 등등을 조절하는 정도만 되어도 재미날듯 ( '')

wifi 등으로 통신되어 외부에서 청소시작도 가능하니 집에 가기 전에 청소를 시작한다거나... 가족들이 모두 집을 나가면 청소한다거나...


보일러도 그러하고 제조사에서 기본적인 것만 프로그램하고 나머지는 사용자에게 넘겨주면 좋을듯. :)

Digital Forensic 배우는 중 셈틀 이야기

2016년,
어쩌다보니 가진 지식은 별반 바뀌지 않았는데 직업이 바뀌게 되었다.

이제는 가지고 있던 지식보다 새로운 지식이 더 필요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digital forensic.

모집요강(?)에 digital forensic 소양을 갖춘 사람을 모집하기도 하였지만 자신이 없었던 나는 다른 분야로 응시하였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취업이 된 지금은 결국 digital forensic 소양을 갖추라고 한다.

구직 당시에 막연히 digital forensic에 EnCase나 FTK 등의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하드디스크나 USB메모리 같은 매체에 파티션의 구조를 확인하고 복구하거나 파일을 복구하는 등 파일시스템에 대해 알아야 하고, 과정에서 증거로 인정받기 위한 법적 절차를 충족해야 한다는 수박 겉핥기 수준으로 귀동냥은 했었다.

구직활동 수년 전에도 EnCase라는 프로그램의 이름은 들어 보았으니, 유명한 프로그램이긴 한다보다. 실제로 프로그램을 구동해 본 것은 이번이 처음. 사실 포렌식은 그다지 관심이 없었던 분야라고 생각했으나 교육을 받다보니 아주 오래전에 관심을 가졌던 분야와 겹치는 부분이 있었다. EnCase 혹은 다른 도구를 이용해서 저장매체의 이미지를 생성하고, 이미지를 분석하여 막연히 알고 있던 MBR, 파티션, 파일시스템을 살펴보며 손상된 혹은 의도적으로 숨겨진 정보를 찾아내는 것. 예전의 내가 알고자 했던 것과 그 목적은 다르나 지식은 같으니 나름 흥미가 생기는 부분.

CSI처럼 대중의 흥미를 끌기는 어렵겠지만 비슷한 부분도 많고... ^^

이왕 배우는 것 다음에는 실전에 쓸 수 있기를. :)

slx160 고치는 중 셈틀 이야기

총체적 난국이랄까

이제 7년 사용한 노트북.

기대보다 오랜 시간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리눅스를 설치해서 사용해보니 아직 그럭저럭 사용할만하다 여겨져서 그대로 사용하려 했으나...

무슨 문제인지 부팅후 X가 화면이 깨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ㅜㅜ

이렇게 된것 OS 배포판을 바꾸어서 데비안으로 돌아가려 했으나 각종 문제가 생겨서 고민중.

설상가상 CMOS 배터리도 교체가 필요한지 부팅할 때 오류가... 그때마다 시간을 새로 설정해 주어야 하는 것을 보니 아마도 배터리 교체가 필요해 보인다.

배터리 교체하고, 적당히 보수하면 아직도 웹서핑 정도는 할 수 있을것 같다. :)

세번째 차량 구매 다른 이야기

짧다면 짧은 기간인 6년만에 세번째 차량 구매.

올뉴모닝 바이퓨얼.

수동 차량입니다. ^^

갑작스레 뜻하지 않게 꽤 먼거리를 출퇴근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서 보유한 2400cc 차량으로는 유류비 부담이 있어서 고민 끝에... 욕심을 반영하여 구매했습니다.

구매사유는 고속도로 할인과 lpg.

기왕이면 수동 차량으로 한 번 운전해 보고 싶은 마음에... + 저렴한 가격. 가벼운 만큼 좋은 연비.

여차저차 결국 질러버렸....네요.

첫 날은 완전히 말타기를 해버렸는데.... 그래서 말이라고 불렀더니... ( '')

앞으로 이 녀석은 계속 말이라 부를거 같네요. ^^


네비도 없고, 블랙박스도 없고, 틴팅도 전면은 안되어 있는 차량. 에어백 외엔 아무런 옵션도 없는 차량이지만... 출퇴근 길에 저와 함께 잘 달려주길 바래 봅니다.

편도 35km. 왕복 70km.

힘내보자 :)

힘든 밤이다... 다른 이야기


어쩐지 힘이드는 밤이다.

잘 할 수 있을까?

잘 할 수 있겠지?

잘 하고 싶다.


소중한 사람들이 자꾸만 생각나는 밤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